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셀트리온헬스케어, 11일 '트룩시마' 미국 출시…"5조원 시장 공략"

기사승인 2019.11.08  12:15:29

공유
default_news_ad2

- 파트너사 테바의 혈액암 유통 채널 활용해 빠르고 안정적인 공급 추진

셀트리온의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가 본격적으로 미국 판매를 시작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오는 11일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를 미국에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트룩시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TEVA)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테바는 현재 판매 중인 혈액암 치료제 '벤데카’(Bendeka)'의 유통 채널을 활용해 트룩시마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 출시로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서 가장 먼저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미국 리툭시맙 의약품 시장 규모는 연간 약 5조원으로 글로벌 리툭시맙 시장의 60%를 차지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퍼스트무버의 강점을 살려 보험사, 병원, 의사 등 미국 내 주요 이해관계자들(stakeholder)과 소통을 넓혀 트룩시마의 미국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테바 북미사업 부문장(Head of North America Commercial) 브랜던 오그래이디(Brendan O’Grady) 부사장은 "트룩시마가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가장 먼저 미국에 런칭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바이오시밀러는 가격 경쟁력을 통한 의료 비용 절감으로 환자의 삶을 개선하고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트룩시마 강점에 집중한 마케팅 활동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는 "세계 최대 규모 리툭시맙 시장에 트룩시마가 진출해 신규 매출이 발생하게 되는 만큼 앞으로 당사의 매출 성장과 수익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정새임 기자 same@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