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복지부 “중국 환자 폭발적 증가, 사례정의 변경 등으로 파악”

기사승인 2020.02.13  12:33:21

공유
default_news_ad2

- 13일 오전 정례 브리핑 통해 밝혀…"후베이성, 폐렴 소견 없더라도 진단 검사 가능"

13일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만명 이상으로 증가해 국내에서도 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정부는 중국 내 환자의 폭발적 증가는 사례정의 변경 등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중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한 후베이성은 전날 하루 동안 확진자가 1만4840명, 사망자가 242명 늘었다.

하지만 정부는 중국이 기존에는 폐렴 소견을 보인 사람에 대해서만 신종코로나19 검사를 했지만 바뀐 기준에서 후베이성은 폐렴 소견이 없더라도 검사가 가능하도록 사례정의와 진단지침을 변경해 환자가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차관은 “오늘 중국 내 코로나19 환자 증가에 대한 뉴스가 있었다. 방역대책본부에서 더 자세히 설명하겠지만 현재 정부가 파악하기로는 중국 내 사례정의와 진단지침 개정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후베이성에서 새로운 기준에 의해 환자가 추가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기존에는 폐렴 소견을 보인 사람에 대해서만 진단검사 후 확진환자로 인정했는데 새로운 기준에서는 후베이성은 폐렴 소견이 없더라도 진단검사가 가능하도록 됐고 나머지 지역은 여전히 폐렴 소견이 있어야 검사를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이러한 기준 변화로 통계가 좀 변경됐다. 이에 따라 오늘 추가됐다고 발표된 1만5,000여명 중 1만3,000여명은 새로 변경된 기준에 의해 추가된 것”이라며 “종전 기준으로 통계를 재분류하면 약 1,500명이 추가된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김 차관은 "폭발했다고 보도된 부분은 다른 차원에서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