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자한당, 코로나19 종료까지 중국인 ‘입국금지’ 결의안 채택

기사승인 2020.02.14  11:40:19

공유
default_news_ad2

-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 107명 참여…중국인 외 중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도 포함

자유한국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료까지 중국인은 물론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외국인 모두를 입국금지시켜야 한다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해당 결의안에는 심재철 원내대표 등 107명의 의원이 함께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국회는 정부가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사태 대응에 있어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사후대응 중심, 소극적, 굴욕적 자세로 일관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을 확산시켰다는 점에서 우한 코로나의 확산 방지와 조속한 종식을 위해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결의안을 통해 ▲중국인과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외국인의 입국금지 ▲선별진료소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확진자들의 정확한 동선과 장소 실시간 공개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의 감염병 대응 부실은 1339 콜센터 먹통, 진단키트 부족, 마스크 및 손세정제 품귀 현상, 검역과정 허술함 등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감염병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가장 중요한 정보공개에 있어서도 정부는 국민보다 보고 우선으로 하는 보건관료주의가 드러났으며 이 순간에도 확진자 동선 및 장소공개는 아직도 더뎌 국민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회는 우한 코로나 감염증 확산 예방과 사태 조기 종결, 향후 발생할지 모르는 감염병 사태를 철저하게 대비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