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61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코로나19 사태 현장 자원 나선 의료인 철수 권고 나선 醫

기사승인 2020.03.23  16:28:38

공유
default_news_ad2

- 의협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확산 과실 의료진과 의료기관에 돌려…토사구팽 아닐 수 없어”

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과실이 있는 의료기관 등을 대상으로 법적 조치 의사를 밝히자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자원한 의료인들에게 철수를 권고하고 나섰다.

의협은 23일 성명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감염확산 원인을 의료진과 의료기관의 과실로 돌리고 형사고발과 손해배상 책임을 전가하려 한다”며 “물에 빠진 사람 구해놨더니 짐 보따리 찾아내라는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

의협은 “감염병 방역의 본질은 주체인 국가가 감염원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는데 있지만 정부는 1월 말부터 지속적인 권고에도 불구하고 감염원 유입을 차단하지 않았고 그 결과 9,000명에 육박하는 확진자와 100명 넘는 무고한 국민의 죽음으로 돌아왔다”고 했다.

의협은 “비록 방역에 실패했지만 우리나라가 사회질서 유지와 피해 최소화로 국제적 모범으로 평가 받는 이유는 정부가 잘해서가 아닌 시민이 솔선수범하고 의료진과 의료기관이 몸을 아끼지 않은 덕”이라고도 했다.

의협은 “의료진은 스스로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자가격리될 수 있음에도 자발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의료기관은 휴업과 폐쇄로 인한 피해를 감수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사명감으로 묵묵히 신성한 과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럼에도 정부가 방역 실패 책임을 의사와 의료진, 의료기관에 전가하고 있다며 의료계 스스로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매우 위험한 바이러스로부터 내원 환자와 입원 환자를 지키기 위해 모든 의료인과 의료기관들이 두 달 가까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며 “의료진들은 심각한 번아웃(Burn-out)을 호소하고 의료기관들은 경영난에 허덕이면서도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의협은 “탁상공론식 관치행정과 불호령으로 감염병을 막을 수 있다는 그 황당한 발상부터 버려야 한다”며 “정부의 전문가 단체 무시와 장관의 잇단 실언에도 의사들이 자리를 지켜온 이유는 오로지 의료인으로서의 본분 때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의협은 “정부와 일부 지자체가 이러한 토사구팽을 자행한다면 더 이상 의료인과 의료기관들에게 솔선수범을 요청하기는 어렵다”면서 “현장에 자원한 의료인의 철수를 권고하고 오로지 국공립 의료기관과 보건소 힘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민간의료기관은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오직 내원과 입원환자 및 소속 의료인 보호에 충실하도록 권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