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61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의협 ‘봉사 철수’ 강수에도 '문제 병원 처벌' 흔들림 없는 정부

기사승인 2020.03.24  12:27:16

공유
default_news_ad2

- 집단감염 초래 일부 요양병원 손해배상‧구상권 강조…요양병원 코로나19 대응 지원 계속

대한의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과실이 있는 의료기관에 대해 형사 고발 및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반발해 현장 의료진 철수를 권고했지만 정부는 처벌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일부 문제가 있는 의료기관으로 인해 방역체계에 문제가 발생하거나 선량한 의료기관이 피해를 보면 안된다는 게 이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4일 오전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중대본은 “대다수 요양병원은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굉장히 열심히 해주고 있다. 정부가 두 차례 전국 일제 점검을 했을 때도 대부분 요양병원들은 정부가 권고한 직원들 발열체크나 유증상자 직원 업무배제 등을 큰 문제없이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지금 문제가 되는 것은 일부 소수 요양병원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취약한 구조였거나 의사가 운영하지 않는 요양병원들”이라며 “이런 일부 취약 요양병원들에서 계속 종사자 증상이 나오고 있음에도 업무배제를 하지 않는 등 귀책사유가 분명히 있어 집단감염을 야기한 경우 처벌, 손해배상, 구상권 청구 등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손해배상과 구상권 등은 명백한 위법사실이 있을 때 할 수 있는 조치”라며 “다수 선량한 요양병원들은 이 경우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대본은 손해배상 등과 별도로 요양병원이 코로나19 대응을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요양병원협회와 계속 상의하면서 요양병원 지원방안을 찾고 있다”며 “24일에도 대구, 경북지역 요양병원에 대해 감염을 좀 더 관리할 수 있을지 전문가들이 요양병원을 돌아다니면서 기술 지원을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정부는 요양병원협회와 다수 요양병원들이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에 감사한다”며 “협회와 긴밀히 논의하면서 앞으로 감염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방안들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대본은 의협의 현장 봉사 의료진 철수 권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예능후 2020-03-24 13:54:28

    중국몽 타령하다가
    요즘 의사장롱면허 Jone문가들이 맞장구 쳐주고
    홍위병들이 양념 쳐주니까
    지들이 진짜 중국공산당인 줄 아나본데;;삭제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