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61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삼성서울병원 등 의료기관 내 추가 확진자 발생 없어

기사승인 2020.05.22  12:34:48

공유
default_news_ad2

- 중대본 김강립 1총괄조정관 “접촉자 주기적 진단검사 진행…대규모 감염 이어지지 않아”

의료기관 내 집단감염 우려가 컸던 삼성서울병원과 용인 강남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강립 차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22일 오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삼성서울병원과 용인 강남병원의 경우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았다”며 “삼성서울병원 내 접촉자 검사는 거의 마무리됐으나 추가 환자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서울시는 삼성서울병원 관련 추가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접촉자 및 능동감시자 전원에 대해 주기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용인 강남병원에서도 최초 확진자 이외에 병원 내 추가 확진자가 나타나고 있지 않다”며 “성남의료원, 서울구치소, 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인천 휘트니스센터 등도 검사를 완료했으나 추가 감염이 확인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을 볼 때 평소 코로나19 확산을 대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방역관리를 철저히 한다면 대규모 확산을 조기 차단할 수 있다는 희망을 보고 있다”며 “국민 개개인이 방역 주체라는 점을 기억하고 사전적 예방조치를 충실히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최근 미국과 유럽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는 일명 ‘어린이 괴질’에 대한 국내 보고된 사례는 없으나 코로나19 연관성에 대해서도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조정관은 “국민들에게 과도한 불안감을 조성할 우려가 있어 전문가들과 함께 정확한 용어를 ‘소아 다기관 염증증후군’으로 정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소아 다기관 염증증후군‘은 다기관에서 동시에 염증이 발생하는 신드롬으로, 국내 보고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소아 관련 학회들과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경우 신고 및 보고하는 체계를 갖추고,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해당 사례를 조사하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려 한다”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