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으르렁대는 약사회장 후보들, 대체조제·성분명처방은 한목소리

기사승인 2015.12.01  22:41:23

공유
default_news_ad2

- 김대업-조찬휘 후보 2차 토론회서도 PM2000 사태 등 서로 비난

[청년의사 신문 이혜선] 후보 단일화라는 변수를 맞이한 대한약사회 제38대 회장 선거 제 2차 후보 정책토론회가 김대업과 조찬휘 후보의 날선 공방이나 차별화된 공약 없는 토론회으로 마무리됐다.

이번 토론회는 두 후보의 공약을 직접 비교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이 모아졌으나 두 후보의 공약은 거의 대동소이했다.

1차 토론회와 마찬가지로 PM2000 인증취소 사태에 대한 잘잘못을 따지고, 전현 집행부 대결구도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끝났다.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본부는 지난 1일 기호3번이었던 좌석훈 후보가 사퇴한 가운데 제2차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2차 토론회에서는 ▲약사 직능확대 ▲약국수가 양극화 ▲한약사 위법사례 ▲PM2000 발전 방안 ▲직역 처우 개선 ▲약정원 등 약사회 산하기관 경영개선 ▲약국경영환경 개선 방안 등에 대한 각 후보의 공약을 밝히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약사 직능확대에 대해 먼저 발언한 조 후보는 “미래에 사라질 직종 상위권에 약사가 있더라. 전문성을 인정받기 위해 병원약사회에서 실시하고 있는 전문약사제도를 약사회 차원에서 도입하겠다”면서 “노인 장기요양보험촉탁약사제 도입, 방문약사제도입, 공중보건약사제도 도입 등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 후보는 “노인방문복약지도, 단골약국 활성화, 백신접종을 도입하겠다”고 공약을 내걸었으며 “약사들의 과도한 행정업무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IT분야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약국수가 양극화 현상 해결을 위한 근본 방안으로 김 후보와 조 후보 모두 대체조제활성화와 성분명처방을 들고 나왔고, 차등수가제를 보전할 수 있는 방안도 내놨다.

김 후보는 처방전 수요가 적지만 국민에게 보건서비스를 제공하는 약국에 추가로 재정을 투입할 수 있도록 하고, 한방과 건강기능식품을 처방조제에 접목한 약국에는 약사회 차원에서 지원을 하겠다고 했다.

조 후보는 차등수가제의 반대 개념인 체증수가제를 도입해 1일 75건 이하의 처방전을 소화하는 약국에 수가를 더 주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두 후보 간의 갈등이 표출된 것은 PM2000에 대한 입장발표 때부터였다.

두 후보는 PM2000을 어떤 형태로든 유지해야한다는 큰 맥락에서 의견을 같이 했지만, 토론회에선 현재 PM2000인증 취소 사태의 상대 잘못을 따지는데 치중했다.

조 후보는 “PM2000이 인증취소 직면까지 오게 된 것은 김 후보가 약학정보원장으로 재직하던 때 IMS에서 만들어준 암호화를 사용한 게 원인이다. 약제비를 신청하는 프로그램이 무슨 문제가 있어서 개인정보보호법위반으로 인증취소 이야기가 나오는지도 역학조사 중”이라면서 “또한 집행부 임기가 3년인데 어째서 5년 계약을 했는지 의아하다”고 비꼬았다.

이에 김 후보는 “5년 계약은, 프로그램 개발, 장비구입 및 시스템 운영기간 때문에 5년으로 한 것”이라며 “일부에서는 피고인 신분으로 회장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하는데 조 후보도 피고인 신분인 것은 마찬가지”라고 응수했다.

PM2000 논란은 약사회 및 산하기관 경영개선 관련 부분까지 이어졌다.



김 후보는 “PM2000을 사용하지도 않은 사람을 약정원장으로 앉히는 등 전문성 없는 사람이 직책을 맡고 있다. 이런 문제를 해소하고 지난 2년 간 프로그램이 업그레이드 되지 않았는데 이 부분을 해결해 최고의 프로그램이 되도록하겠다” 면서 “인증취소 등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현 집행부가 노력해달라”고 했다.

그러나 조 후보는 PM2000을 대체할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해 약사회 명의로 인증신청하고 관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약정원과 PM2000사업을 분리시키겠다는 것이다.

PM2000으로 갈등을 보인 두 후보는 마무리 발언에서 상대방을 깎아내리며, 이 과정에서 비난도 서슴치 않았다.

김 후보는 “이번 선거에 회원들이 과도한 네거티브나 속칭 찌라시, 문자 때문에 피로감을 호소한다고 들었다”면서 조 후보의 선거유세 활동을 비판했다.

이에 조 후보는 “과거 안전상비약 편의점판매 당시 김 후보가 집행부 부회장으로서 전향적 협의를 선언한 주역”이라며 “회장이 되면 법인약국 문제만큼은 결코 전향적 협의 따위를 하지 않겠다. 정부가 일방적으로 보건의료영리화를 밀어붙인다면 투쟁하다 감옥에 가겠다”고 응수했다.

이에 김 후보는 “전쟁에 이기지 못했다고 열심히 싸운 전사를 매국노라고 하는가”라며 “당시 회장은 따로 있었고 나는 12명의 부회장 중 한 명이었다. 결정에 책임을 졌고 회피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조 후보가 이에 그치지 않고 안전상비약 편의점판매 추진 당시 의약품 약국외 판매 저지 위원회의 회계자료를 제시하면서 회계 투명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조 후보는 “김 후보는 슈퍼판매저지 투쟁전략위원장이자 2011년 11월 전향적 협의를 발표한 당사자였다. 발표 당시 남은 성금 3억원에 달하는 비용이 있었는데 목적 외 전용해 쓰고 남은 돈이 고작 230만원이었다”라며 “단 한품목도 내보내지 말라고 회원들이 모아준 돈이지 품목수를 줄이라고 내준 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이에 발끈하며 “정말 현직 회장의 비열한 방식에 우려를 표한다”며 “당시 내가 회장도 아니었고 회계를 한 적도 없는데 왜 그 자료를 내게 묻는가”라고 불편함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내가 전향적 협의를 발표한 적도 없는데 왜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사실인양 하는가”라고 반박하며 “오토바이를 시켜 빨간 삐라를 약국에 뿌리는 방식의 선거활동에 대해서나 품격 찾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두 후보의 정책토론회는 이번이 마지막이며 후보들은 남은 기간동안 막바지 선거유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약사회장 선거 유권자들에게 지난 11월 30일 투표용지가 발송됐으며, 개표일은 오는 10일이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