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약사회 "의협, 약사직능 매도 중단하라" 발끈

기사승인 2018.07.10  21:06:20

공유
default_news_ad2

- 발사르탄 사태 원인으로 성분명 처방 문제 지적하자 반박

대한의사협회가 발암 물질 함유 원료로 제조된 발사르탄 사태와 성분명 처방의 문제를 묶어 지적하자 대한약사회가 발끈했다.

대한약사회는 10일 성명을 통해 의협이 약사직능을 매도하고 있다며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약사회는 "의협이 최근 중국산 고혈압 치료제 원료의약품의 발암성 성분 함유로 인한 판매중지 사태를 계기로, 늘 그래왔듯 또 다시 뻔뻔한 대국민 기만극을 펼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리베이트에 만취된 의사들의 싸구려 약 처방행태로 인해 문제가 커진 것임에도 불구하고, 의사의 처방대로 조제한 약사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한다"며 "문제의 본질을 희석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약사회는 "(발사르탄 사태의 원인이) 의사의 처방에 있다는 사실을 회피하려는 의도"라며 "잘못된 제도로 의사 처방대로 조제할 수밖에 없는 약사들에게 문제의 원인을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협이 대체조제를 문제삼는 것에 대해서도 반발했다.

약사회는 "대체조제는 전체 1%도 안 된다. 현재 약사들은 품절되거나 시중에서 잘 구할 수 없는 약들만 의사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대체조제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약사회는 "의협에 경고한다. 다시 한 번 약사직능 매도에 나선다면 처방전 전수 조사에 즉각 돌입할 것"이라면서 "몰지각한 일부 의사들의 처방만행과 몰염치한 처방행태를 만천하에 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약사회는 고혈압치료제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들의 불안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약사회는 "국민에게 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들을 안심시킴과 동시에 문제의 성분에 대한 추가복용으로 인한 피해를 근절하는 것"이라며 " 600만명이 넘는 전국의 고혈압환자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확인을 통해 현명하게 혈압약 복용을 계속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재현 기자 sjh@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