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경희대의료원, 체제 개편하고 '제3병원' 건립 본격화

기사승인 2019.05.23  06:00:37

공유
default_news_ad2

- 김기택 의무부총장, 산하 병원 '7개 의료기관'으로 개편…"제3병원 건립 통해 성장 한계 극복할 것"

경희의료원이 산하 의료기관들의 통합 발전과 업무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직제개편을 시행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제3병원 건립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경희의료원은 지난 2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관개정을 통해 ‘경희대의료원’ 직제를 신설하고 산하 병원을 7개 의료기관 체제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경희의료원 산하 4개 병원(경희대병원, 경희대치과병원, 경희대한방병원, 후마니타스암병원)과 강동경희대병원 산하 3개 병원(강동경희대병원, 강동경희대치과병원,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체제로 운영했지만, 의료원 산하 7개 병원체제로 통합운영키로 했다.

단일 의료원 체제로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정체기에 있는 의료원 성장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는 복안이다.

경희대의료원이 신설됨에 따라 의무부총장이 경희대의료원장을 겸직하게 됨으로써 경희대의료원의 진료 업무와 의과대학의 교육 업무 양축을 일관되고 효율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경희대의료원 산하 7개 병원을 운영하는 병원장의 권한과 책임도 강화됐다.

책임경영체제를 기반으로 ▲병원별 예산 심의·편성 및 집행권 강화 ▲QI·감염관리·적정관리·의료협력 업무를 병원장 산하로 이전 ▲정원범위 내 경영성과 기반의 비전임교원 및 직원 운영 권한 연계 등을 시행함으로써 7개 병원장들에게 힘을 실어주겠다는 방안이다.

또 의료원과 7개 병원 간 행정업무의 가교 역할을 하는 ‘미래전략처’를 신설해 행정업무의 효율을 극대화 했으며, 대학에만 있던 감사실을 의료기관에 배치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견제 기구를 두기로 했다.

김기택 의무부총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의료원장에게 권한이 많이 집중돼 그 안에 있는 특화된 병원들은 돋보이지 못했다”며 “7개 병원을 전진배치 하고 권한을 많이 이양해 자율적으로 책임 경영을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무부총장은 “7개 병원별 특장점을 살려 상호 협력을 도모하고 독자적이지만 때론 유기적인 경영체계 구축을 원활히 하려는 목적”이라며 “각 병원만의 전략을 실천하고 실적을 공평하게 평가해 그에 맞춰 보상과 투자가 이뤄지는 선순환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더불어 경희대의료원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제 3병원’ 건립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경희의료원의 정체기를 극복하고 도약해 나가겠다는 복안이다.

현재 제3병원 부지로는 수원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가 후보로 떠오르고 있으며, 부지 제공 의사를 보내온 지자체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무부총장은 “이미 14년 전부터 제 3병원 건립이 진행돼 새로운 의료기관 설립을 위한 건축 허가도 받았지만 지금은 무효가 된 상태”라며 “지난해 의무부총장 임용을 받고 제 3병원 건립 관련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수원캠퍼스 부지도 있고 몇몇 지역에서 부지 제공 의사도 있지만 아직 오픈할 정도의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무부총장은 “의료기관이 규모의 싸움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 3병원을 건립해서 성장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경희대의료원에서 어떤 움직임이 일어나는지 2~3년 동안 지켜봐 달라”고도 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