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투쟁 조직화 본격 행보 나선 최대집 회장

기사승인 2019.07.20  06:00:22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울지역 전공의 대표 면담 및 대구‧경북‧전북의사회 찾아 간담회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단식기간 동안 모아진 회원들의 지지와 성원을 토대로 의료개혁 투쟁을 위한 본격적인 조직화 행보에 돌입했다.

최 회장은 지난 17일 투쟁현장ㅇ 복귀하자마자 서울지역 전공의협의회 대표자회의에 참석, 일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투쟁 아젠다와 관련해 긴밀히 소통했다.

18일에는 시도의사회장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의료계 조직화를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최 회장은 먼저 대구‧경북의사회 간담회에서 의료계 투쟁에 있어 시도의사회들이 힘을 모아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의사회 이성구 회장과 경북도의사회 장유석 회장은 “조직 강화를 위해서는 16개 시도의사회장들과 대화하고 소통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면서 “더불어 의대 교수, 전공의들의 투쟁참여 독려가 필요하다. 집행부가 적극적으로 독려에 나선다면 개원의들 상당수가 투쟁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집 회장은 지난 18일 전북의사회 총선기획단 발대식 및 의쟁투 발족식에 참석했다. (사진제공: 의협)

최 회장은 같은날 전북도의사회 총선기획단 발대식 및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발족식에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현재의 의료 환경은 한계 상황에 처해 있으며, 강력한 행동을 통해 의협의 요구사항을 관철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투쟁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역 의쟁투를 중심으로 회원 모두가 주체적인 자세로 투쟁에 앞장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북의사회 백진현 회장은 “제21대 총선과 관련해 책임당원 확보가 절실하므로 회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셔야 한다”면서 “의협의 투쟁방안에 동의하며 잘못된 의료제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전북의사회 의쟁투에서도 적극 노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최대집 회장은 향후 시도의사회, 대의원회, 각 직역단체, 상급병원장 등과의 간담회를 비롯 회원들이 모이는 각종 행사에 적극 참석해 투쟁 역량 결집 작업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