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일반 식품서도 '팔팔' 이름 못쓴다…한미약품, 상표권 소송 연승

기사승인 2019.12.05  11:41:53

공유
default_news_ad2

- 한미, 남성용 건기식 '청춘팔팔' 이어 의약품∙식품 '기팔팔'에도 승소

한미약품이 남성용 건강기능식품에 이어 일반 드링크제, 식이보충제 등 일반 식품에서도 '팔팔' 이름을 독점할 수 있게 됐다.

특허법원은 지난달 29일 건강관리용약제, 식이보충제, 혼합비타민제, 영양보충드링크 믹스 등으로 등록된 상표 '기팔팔'에 대해 상표권을 무효로 하라고 판결했다. 한미약품의 발기부전 치료제 '팔팔'의 명성에 무단 편승해 소비자의 오인과 혼동을 유발하고 기만할 염려가 있다는 취지다.

법원은 한미약품 '팔팔'이 상표로서의 주지성과 식별력, 명성 등이 확고하며, 사용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어 기억, 연상을 하게 함으로써 독립된 상품의 출처 표시기능을 수행하는 핵심이 되고 있다고 봤다.

한미약품은 지난달 21일에도 남성용 건강기능식품 '청춘팔팔'에 대한 상표권 무효 소송에서 승소한 바 있다.

이번 판결은 남성용 건기식으로 한정됐던 지난 판결에 이어, 영양제를 표방한 약제나 영양보충제 등 일반적인 식품 영역 등 분야에서도 '팔팔' 브랜드를 함부로 쓸 수 없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2012년 출시된 한미약품 발기부전치료제 '팔팔'의 성공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팔팔' 상표를 붙인 건강기능식품 등이 무분별하게 출시돼 왔다"며 "이번 판결로 '팔팔' 상표의 강력한 고유성과 가치, 명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된 만큼, '팔팔' 브랜드에 무단 편승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엄중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same@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